ӎ게임 사다리 배팅방법 파워볼 메이저 사이트 꿀팁

ӎ게임 사다리 배팅방법 파워볼 메이저 사이트 꿀팁

파워볼전용사이트 그는 “지난달 27일 추첨 후 ‘위스콘신 주에서 파워볼 복권 당첨자가 나왔다’는 보도를 보고 막연히 기대했지만, 막상 당첨을 확인한 다음엔 믿기 어려웠다”며 “심장이 빨리 뛰고 피가 뜨거워지는 것 같았다. 5~10분간 미친 듯이 소리를 질렀다”고 털어놓았다.

프랑코는 생업을 묻는 말에 직답을 피한 채 “복권 당첨 사실을 안 다음 날 출근했으나 일에 집중하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그 다음 날로 일을 그만뒀다”고 답했다.

현금 일시불 수령 방식을 선택한 그의 상금은 4억7,700만 달러로, 각종 세금을 제하고 나면, 3억2,600만 달러를 손에 쥐게 된다.
마틴게일 베팅법을 이용한 실전 베팅 방법

배팅 순서는 원형탁자?
5회간 마틴 베팅을 한다고 해봅시다. 파워볼 이론에 따르면, 5회 중 2회 이상의 당첨이 될 수 있지만, 당첨되는 순서는 일정하지 않습니다.
쉽게 예를들기 위하여, 5번 베팅해서 한번 따는 경우를 생각해봅시다.
첫번째에 예측이 정확이 들어맞아 당첨됐습니다!
기분 좋은 시작이지요. 하지만, 직후 4번을 모두 잃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총 금액을 따지면 많은 돈을 잃게 됩니다.

이번에는 반대의 경우를 생각해봅시다.
4번을 연속해서 잃은 다음, 마지막 5번째에 당첨됐습니다. 이 경우에는 돈을 잃다가 마지막에 땄기 때문에, 마틴게일 배팅을 했다면 총 금액은 손해가 아닌 이득이 됩니다.
두 경우 모두 한번 밖에 따지 못했는데, 총 금액은 다릅니다.
그렇다면, 마지막에 따는 것이 최선일까요? 아닙니다.

마틴게일 베팅법은 장기적인 배팅을 염두에 두고 하는 배팅법입니다.
원형탁자의 경우에는 순서가 없습니다.
원탁에서 회의를 하는 경우는 서로간의 서열을 내세우지 않기 위함임은 성인이라면 누구나 다 알고 계시는 사실이죠.
마틴게일 배팅도 이와 같습니다.

즉, 5번중에 한번만 따는 경우에도, 장기적으로 보면 이렇게 따는 경우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즉, 5회간 몇회 당첨됐는지 보다는 몇 연패 했는지가 중요해집니다.

연패의 경우에는?
하지만, 만약 5번 연속으로 패배한다면 어떻게 할까요? 파워볼 예측이 확률과 통계에 의해 이루어지지만 당첨 역시 확률과 통계의 영향을 받습니다.
홀,짝 게임에서 홀이 5연속 나오는 경우도 물론 있듯이, 5연패 하는 경우도 물론 생깁니다.

하지만, 그럴 확률은 매우 낮습니다.

5회 마틴을 1세트라고 할 때, 100세트 동안 5~10세트는 5연패 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생각 해보면 90~95세트는 이익을 본 것이므로, 총 자산은 늘어나게 되어있습니다.

따라서, 실전에서는 자본금에 알맞게 5회차, 혹은 6회차 마틴 배팅법으로 배팅을 하시고, 장기전을 염두에 두어야 하기 때문에 가지고 있는 모든 돈을 한번에 배팅하시면 안됩니다.
혹시 모를 연패의 경우에는 잠시 정신을 추스리시고, 다시 1회부터 시작 하시면 장기적으로는 이득을 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1조 7000억원이 넘는 엄청난 당첨금으로 주목받은 미국 복권 ‘메가밀리언’ 당첨자가 4개월 동안 나타나지 않아 현지에서는 당첨자의 ‘사망설’과 ‘범죄자설’ 등 온갖 추측이 나오고 있다.

24일(현지 시각) AP 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23일 발표된 ‘메가밀리언’ 당첨자가 4개월 동안 나타나지 않고 있다. 15억 3700만달러(약 1조 7400억원)의 당첨금은 아직 미수령 상태.

이 당첨금 규모는 미국 복권 사상 역대 두 번째로 많다. 최고 액수는 2016년 미국 복권 ‘파워볼’에서 나왔던 15억 8000만 달러(약 1조 8000억원)이다. 하지만, 당시 당첨자는 3명이었던 것과 달리 이번 ‘메가밀리언’ 당첨자는 단 한명뿐이다.

이 복권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심슨빌 교외의 KC마트에서 판매됐다. 심슨빌은 약 2만 2000명의 주민이 사는 작은 마을이다. 마을 주민들은 “이번 당첨자가 당첨된 것을 확인하고 너무 놀라서 죽었을 것”, “경찰에 쫓기고 있는 범죄자여서 나타나지 않는 것” 등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

이 복권 당첨자에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에는 마을의 여러 이해관계도 얽혀 있다. 미국 법상 복권 당첨자가 당첨금을 수령하지 않으면, 복권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44개 주가 이를 나누어 가진다.

그런데, 사우스캐롤라이나주는 이미 당첨자의 소득세를 주 예산안에 편성해 놓은 상태다. 예산안에 편성된 세금은 7000만 달러(약 784억원)으로, 주 연간 예산의 0.5%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 정부 입장에선 당첨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7000만 달러가 허공으로 날아가는 셈이 된다.

또, 복권을 판매한 KC마트가 보너스 금액을 받는지도 당첨자가 나타나느냐에 달려있다. 1등 복권을 판매한 판매점은 미국 복권협회 ‘로터리’로부터 5만 달러(약 5600만원)의 보너스 금액을 받을 수 있는데, 당첨자가 당첨금을 수령한 뒤에야 보너스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파워볼배팅파워볼전문.com